Hunter 그리고 레보

Matt Hunter가 그의 신형 터보 레보 FSR 로 이탈리아 Finale Ligure에 등장합니다.

우리는 트레일 라이더가 우리들의 새로운 터보 레보 FSR 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어졌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예상했던것처럼 익숙하지 않은 페달 어시스트 산악 자전거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이런 자전거는 재미없어요."

어쨌든 우리는 레보를 그에게 보냈습니다.

우리는 다른 인증마크 보다는 그가 이탈리아에서 레보를 경험한 후 솔직한 피드백을 원하였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매트는 답하였습니���. "���말 재미있었어요, 왜냐하면 이것은 여전히 라이딩이고 마치 슈퍼맨이 된 듯한 기분이 들었거든요."

"저는 곧바로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링을 했습니다. 제 친구들은 다운힐을 좋아하지만 페달링에 익숙하진 못합니다. 그들은 멋진 라이더들이나 XC에는 그리 적극적이지 못하죠 그러나 그들은 이 자전거를 타는 순간 부터 완전히 즐기며 자전거를 탔어요."

아마도 이탈리아로 떠난 자유여행이었을 수도 있고 매트에게 자전거를 태워보기 위한 여행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매트는 새로운 트레일 지형을 터보 레보로 발견하였습니다. 지금은 남부 트레일 여행을 하기 위하여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산악 자전거 세계에서 어떤 관점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터보자전거는 우스워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이는 매우 재미있는 자전거이고 전보다 더 멀리 갈 수 있습니다.

— Matt Hunter

"나의 개인적인 생각은 '재미있게 들리니 타보고 싶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선수의 입장으로서 내가 모르는 자전거에 대하여 어떠한 말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사이클링 경험과 산악자전거를 갖고 있지만 경험을 전달하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나는 친구들과 함께 셔틀을 이용하여 산에 올라 레보를 경험하였습니다."

트레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