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by

여유, 새로움, 편안함 그리고 루비

목적지 없이 페달을 밟았던 그날. 속도에 연연하지 않고 풍경을 즐겼던 순간. 늘 다니던 길을 벗어나 새로운 길을 개척했던 경험. 당신의 마지막은 언제였나요?